캔디넷은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,일본,호주,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.
공지:

여자가 흥분할 때, 만져라ㅈ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캔디고 작성일17-01-06 17:57

본문

적당한 알코올, 적당한 조명, 적당한 공감대, 이건 사고처럼 이뤄지는 섹 스가 아니다. 지금 난 상대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. 느끼고 싶다.

그의 단단해진 분신을, 내 몸에 꽉 채워줬으면 좋겠다.

나를 간절하게 안아줬으면 좋겠다.

흥분하는 신음으로 귓불을 간질이고, 키스는 너무 깊거나 진하지 않게 했으면 좋겠다.

빠르지 않았으면 좋겠다. 너무 세게 만지지 않았으면 좋겠다. 조금은 이 상태, 이 기분을 유지하기 위해 천천히, 갈구하는 눈빛으로 나를 바라봐줬으면 좋겠다.

내가 눈을 감으면 눈두덩에 입맞춤을 하고, “눈 떠.”라고 귓가에 속삭여줬으면 좋겠다. 그 다음부터는 좀 더 강도를 높여 이미 젖을 대로 젖어버린 팬티 안으로 손을 넣어 애 무 했으면 좋겠다. 천천히 팬티를 벗기고, 은밀한 부위를 부드러운 혀로 더 진하고 깊게 애.무했으면 좋겠다. 나는 지금 흥분하고 있다. 무엇이든 가능할 것처럼 흥분하고 있다.

, 더, 더 해 줘, 라고 말하고 싶어진다.

 
 
 

뜸들이는 섹0스를 시도할 때

엄밀히 말하면 뜸을 들이는 것도 아니었어요. 그날따라, 그는 섹.스에는 좀 관심이 없어 보였어요. 그냥 침대에 나란히 누워서,이야기만 하고 있을 뿐이었어요. 어떻게 사랑하는 남녀가 누워 아무것도 안하고 이야기만 할 수 있냐고요? 그러니까요. 그 남자의 수법이었던 거죠. 손 깍지도 끼웠다가, 손을 조물거리다가 그러다가는 그냥 더 이상 진도를 나가지 않을 듯이…… 정면으로만 누워있기가 불편해서 옆으로 누웠는데, 저는 습관적으로 등을 지는 버릇이 있거든요. 무너진 건 그 순간이었어요. “자, 자”하면서 그가 뒤에서 안는 순간, 바로 무너졌죠. 엉덩이가 그 남자의 아랫배와 성기 위로 가 있다는 생각이 들면서 더, 더, 몸을 밀착시키고 싶은 거에요. 그래서 제가 덮쳐버렸죠. ? 29세 P씨
 
 

칭찬에 약하니까!

항상 내 몸이 예쁘다고, 만지고 싶은 몸이라고 말하던 남자였죠. 어느 날은 망사 스타킹을 사와서는 입어달라는 거에요. “너가 신어야만 진짜 망사스타킹의 진가”라면서, 그래서 뭐 신어줬어요. 그런데 이상하죠. 그 남자의 칭찬이 제게 자신감이 되었는데, 좀 더 도발적인 자세로 스타킹을 올리게 되더라고요. 그가 와서 다리를 만지기 시작했어요. 최고다라고 했어요. 너랑 하는 건 매일 해도 하면 할수록 좋다고, 손이 오글거리고 느끼하면서도 달콤한 표현을 연발했죠. 그러면서 그가 점점 제 품으로 아이처럼 파고 드는 거에요. 묘하게 흥분이 되더라고요. 그의 머리를 쓰다듬어주면서, 그는 제 가슴에 점점 파고들면서 서로의 숨소리가 거칠어져 갔죠.역시 칭찬만한 약은 없어요. 그 어떤 최음제보다도 황홀하니까요. ? 31세 L씨
 
 

예기치 않은 섹,스의 맛

신랑과 술을 한잔 먹으니까, 그날은 사실, 섹,스가 당연히 예고된 날이었죠. 둘이 벼르듯이 금요일 밤을 기다렸으니까요. 그런데,한잔 두 잔 술이 들어가니까, 세상에 서로 그냥 잠이 든 거에요. 한 5시쯤 되었으려나? 어스름 해가 뜨려고 했어요. 그때였죠. 그가 너무 뜨겁고 강렬하게 제 몸을 애.무하기 시작했어요. 뭔가 갖고 싶다는 강렬한 의지가 담긴 손길, 아시나요? 그런 느낌이었어요.뭔가 상대의 얼굴이 보일 듯 말듯 그게 좋더라고요. 그렇게 잠이 반쯤 덜 깬 상태로 섹.스를 했죠. 나중에는 너무 흥분이 되어서, 스푼 체위를 하다가, 여성상위로 가서 애마 부인이 되어버렸죠. 말 타듯이 세게 피스톤을 했으니까요. ? 33세 H씨
 

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때 키스를......

 
 
그 남자와 전 섹.스에 그렇게 집착하지 않아요
. 그게 더 갈증 나게 만들더라고요. 뭐랄까? 이 남자는 왜 나를 더 유혹하지 않을까? 뭐 그런 생각? 하필 그 날은 생리 전이기도 했고, 뭔가 그 남자가 날 만져줬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강렬하기도 했었죠. 그런데, 그 날도 어김없이, 이마에 한번 쪽, 그렇게 각자의 꿈나라로 갈 것 같은 거에요. 그래서 그의 얼굴을 다시 돌려 잡았죠. 그리고는 키스를 했어요. 처음에는 세게 하다가, 그의 혀 놀림이 부드러워진다고 생각할 때, 그의 얼굴에서 손을 떼었어요. 그리고는 그의 손을 제 가슴에 갖다 대었죠. 유두와 유선을 적당히 애.무할 줄 아는 남자였어요. 그의 얼굴은 전혀 보이지 않았어요. 깜깜했거든요. 정말 가슴만 만지면서 키스만 하더라고요. 그럴 때는 여자가 적극적이어야겠죠. ?

색다른만남 폰팅

060-607-1111


性 지식 목록


Copyright © 캔디넷 문의 [email protected]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