캔디넷은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,일본,호주,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.
공지:

천국 - 하편ㄷ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캔디고 작성일17-01-10 19:24

본문

나는 사정을 한후 나의 주머니에서 핸드폰을 꺼내어

그녀의 몸을 부위별로 찍었다.

"스마일~ 찰칵!" 하는 소리가 여러번 울렸다.

나는 그리고 그녀의 몸을 물티슈로 정성히 딲아 주었다.

그리고 서로 알몸인 채 잠을 잤다.

다음날 아침, 내가 먼저 잠에서 깨어났다.

아직도 그녀는 잠을 자고 있었다. 잠을 자는 모습은 너무나 귀여웠다.

나는 조심스럽게 그녀를 깨웠다. 그러자 그녀는 일어나기 싫은 듯 몸을 뒤쳑였다.

나는 계속 그녀의 몸을 흔들었다. 그녀는 할 수 없었는지 일어났다.

그녀는 순간 놀란 표정 이었다. 내가 왜 이 남자와 있으며 여긴 어디며 왜 서로 알몸인지

놀라는게 당연했다.

나는 어제 있었던 일과, 학창시절의 얘기, 나의 꿈 얘기를 다 해 주었다.

그러자 그녀는 마음을 가라앉치고, 같이 얘기좀 하자고 했다.

서로 얘기를 주고 받으면서 그녀가 나에게 키스를 해 왔다.

나는 꺼리지 않고 그녀를 받아주엇다. 나는 그녀를 앉고 침대위로 갔다.

내가 먼저 그녀의 몸을 애무해 주었다. 그녀는 흥분을 아주 잘 하는 것 같다.

후 그녀가 나의 몸을 애무해 주었다. 서로 애무한지 10분 쯤 지났을까

나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. 그녀가 나의 자지를 애무하는 것이 아닌가.

보통 사람들이면 꺼릴 것 같은 짓을 그녀가 내 눈앞에서 하고 있는것이다.

나는 기분이 너무 좋았다. 혀로 감싸는 테크닉. 너무 좋았다.

나는 바로 그녀를 눕히고 삽입을 했다

쑤꺽쑤꺽

"아~ 아~ 아~아~ 아~ 그쪽 이름이 머죠?아~"

"제 이름은 상원이라고 해요,하~ 그쪽 이름은 주연 맞죠?"

"어떻게 내 이름을... 아~" 나는 학창시절 그녀에 관심이 많았기에 이름정도는 알수 있었다.

"아~아~ 너무 좋아요. 아~"

"우리 이제 말 놓는게 어때요?" 쑤꺽쑤꺽

"하~ 좋아" 

그녀의 신음 소리는 모텔을 떠나갈 듯이 울리고 있었다.

"하~하~ 주연아. 좋아?"

"어, 좋아. 아~"

"얼만큼 ? "

"말로 아~ 표현할 수가.. 없어"

자세를 바꿔가며 펌프질을 했다.

그녀가 절정에 도다르기 시작했다.

나는 속력을 더 가했다. 그러자 그녀는 나의 팔을 꼭 잡으면서

"아, 못참겠어, 상원아. 아~~~"

"기다려 나도 다 되가. 나는 더 세차게 펌프질을 했다" 찌꺽찌꺽

순간 몸에서 힘이 나가면서 기분이 좋아졌다.

"주연아 너무 좋았어"

"나도 상원아, 상원아.... 우리..... 사귈래??"

너무 뜻 밖의 일이었다. 나는 무조건 승낙이엇다

"좋아. ㅎ" 나는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.

그러면서 15개월의 교제끝에 우리는 결혼에 골인했다.

색다른만남 폰팅

060-607-1111


성인야설 목록


Copyright © 캔디넷 문의 fc2kim@gmail.com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